김숙 “‘밥블레스유’, 같이 있기만 해도 즐겁고 행복했던”…뭉클한 종영 소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김숙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김숙이 올리브 ‘밥블레스유’를 마치며 “한 회 한 회가 소중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김숙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동안 ‘밥블레스유’를 사랑해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한 회 한 회가 소중했던, 같이 있기만 해도 즐거웠던 밥블레스유…. 너무 행복했습니다.”라는 글을 올리고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은 ‘밥블레스유’ 촬영 현장 모습이 담겨있다. 김숙, 송은이, 최화정, 장도연, 이영자를 비롯해 게스트로 참여한 요리 연구가 이혜정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밥블레스유’는 지난 13일 종영했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프로그램 동영상 누적 조회수 1억 뷰 돌파를 기념한 ‘언니들의 도시락’ 이벤트 공약을 이행하려 분투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