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지K’ 왕중왕전, 엑소·레드벨벳·트와이스·블랙핑크·슈주·EXID·보아…화려한 ‘드림스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스테이지K’

JTBC 예능프로그램 ‘스테이지K’가 왕중왕전을 앞두고 각 회 우승팀들의 사진을 공개하며 기대를 끌어올렸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스테이지K’ 왕중왕전에는 지금까지 등장한 드림스타 8팀의 안무로 우승한 참가자들이 총출동한다. 이들은 각자 레드벨벳·아이콘·슈퍼주니어· 트와이스·EXID·보아·블랙핑크·엑소의 춤을 춘다.

여성 멤버 5인으로 구성된 미국(레드벨벳 편 우승)은 무지개가 연상되는 원색의 의상을 맞춰 입고 발랄 상큼함을 뽐냈다. 남녀 혼성 7인팀인 또다른 미국(아이콘 편 우승)은 자유분방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유쾌하고 엉뚱한 반전 매력을 과시했던 프랑스(슈퍼주니어 편 우승)는 왕중왕전에서는 모던한 정장으로 확 바뀐 모습을 예고했고, ‘스웨덴 쯔위’로 불린 청일점 멤버 필립이 눈길을 끌던 스웨덴(트와이스 편 우승)은 특유의 역동적인 안무를 보여줬다.

EXID 못지 않은 매력을 뽐낸 러시아(EXID 편 우승)는 여전히 매혹적인 분위기에 귀여운 매력까지 드러냈다. 고난이도 안무를 소화한 실력파 중국(보아 편 우승)은 올블랙 의상으로 ‘걸크러시’의 진수를 보여줄 예정이다.

자유분방하면서도 멋스러운 안무로 블랙핑크 멤버들을 사로잡았던 벨기에(블랙핑크 편 우승)의 남다른 자태를 뽐냈고, 여린 10대 소녀들인데도 파워만큼은 남달랐던 일본(엑소 편 우승)의 보이시하면서도 귀여운 모습 또한 눈길을 끈다.

‘스테이지K’ 제작진은 “참가자 8팀과, 각자 자신의 참가자를 응원하기 위해 출연한 드림스타, K-리더스까지 나선 왕중왕전 녹화장은 경쟁보다는 축제 분위기 같았다.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