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감독 오늘 이혼소송…‘그녀만을 향한 마음’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 / 조준원 기자

홍상수 영화감독과 부인 A씨 간 이혼소송의 1심 결과가 14일 나온다. 홍 감독이 소송을 낸 지 2년 7개월 만이다.

서울가정법원 가사2단독 김성진 판사는 오후 2시 이혼소송 판결을 선고한다. 앞서 홍 감독은 2016년 11월 초 법원에 아내 A씨를 상대로 이혼조정을 제기했다.

당시 법원은 A씨에게 조정신청서와 조정절차 안내서를 2차례 보냈지만, 사실상 A씨가 서류 수령을 거부해 조정이 무산됐다. 이후 홍 감독은 같은 해 12월 20일 정식으로 이혼소송을 제기했다.

홍 감독은 2015년 9월 개봉한 자신의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통해 주연배우 김민희와 친밀한 사이로 발전했다.

이후 두 사람은 불륜 루머에 휩싸였고 2017년 3월 홍 감독은 자신이 연출한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 시사회에서 “서로 사랑하고 있다”고 밝히며 교제 사실을 공식화했다.

한편 김민희는 홍상수 감독이 연출한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베를린영화제 은곰상(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당시 두 사람은 영화제 동반참석으로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