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포그바, “BTS 안다”…“축구선수 아니면 K-POP 댄서 됐을 수도”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폴 포그바 SNS 갈무리

세계적인 축구선수 폴 포그바가 방탄소년단과 K-POP에 대해 언급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고 있는 폴 포그바는 1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했다. 포그바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아디다스 더베이스 풋살장에서 열린 ‘폴 포그바 아시아 투어’ 행사에 참석했다. 행사에는 배성재 아나운서, 가수 김종국 등이 함께했다.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의 초청으로 내한한 포그바는 “한국에 처음으로 방문했다. 서울은 매우 아름답고 큰 도시다. 또 오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또한 그는 “축구선수가 되지 않았다면 댄서가 됐을 것 같다. 내가 춤을 아주 좋아하기 때문이다. K-POP 댄서가 될 수도 있었을 것”이라며 K-POP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아울러 포그바는 K-POP 가수들 중에서 “BTS(방탄소년단)를 알고 있다”며 “내가 노래를 못하기 때문에 BTS의 노래를 불러줄 순 없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