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 “3년 기다린 데뷔, 대중에게 빨리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크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전소미가 13일 오후 서울 서교동 신한카드 핀스퀘어 라이브홀에서 데뷔 싱글 ‘벌스데이(BIRTHDAY)’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전소미가 정식 데뷔하는 소감을 밝혔다.

전소미가 13일 오후 서울 서교동 신한카드 핀스퀘어 라이브홀에서 데뷔 싱글 ‘벌스데이(BIRTHDAY)’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벌스데이’는 생일이라는 뜻처럼 새로운 솔로 가수의 탄생을 알린다는 의미를 담았다. 앨범에는 동명의 타이틀곡 ‘벌스데이(BIRTHDAY)’와 자작곡 ‘어질어질’ 등 2곡이 수록됐다. ‘벌스데이’는 전소미의 매력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댄스 힙합곡이다. 히트곡 메이커이자 소속사 더블랙레이블의 대표 프로듀서인 테디와 작곡을 맡았고, 전소미도 작곡에 참여했다.

이날 전소미는 정식 데뷔 무대를 갖기 전 “굉장히 떨린다. 3년 만에 대중들을 만나는 건데 너무 떨리지만 무대 위 내 모습을 상상하면 설레고 기대가 된다. 빨리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벌스데이’에 대해 “이 곡이 의미가 큰 것이, ‘벌스데이’ 가사를 보면 오늘 내 멋대로 마음대로 즐기면서 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나의 솔로 데뷔를 축하해주는 곡”이라며 “가사에 신경을 많이 썼다. 가사를 집중해서 보면 저의 상황들이 떠오르며 공감하실 거다. 들으면 바로 춤을 추게 되는 노래”라고 설명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