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새 앨범, 스테이가 좋아할 것들 총집합…박력+서정적+반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그룹 스트레이 키즈 새 앨범 인트로 영상./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신곡 ‘부작용’의 특징을 반전으로 꼽았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13일 정오 스트레이 키즈의 공식 SNS 채널에 멤버들이 새 스페셜 앨범 ‘클레 투 : 옐로 우드’를 직접 소개하는 영상인 ‘인트로 “클레 투 : 옐로 우드”(‘INTRO “Clé 2 : Yellow Wood”)’를 공개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클레 투 : 옐로 우드’의 트레일러 영상을 소개하며 “여러분이 상상하는 것 그 이상이다. 힌트는 ‘약간의 후회'” “엘리베이터를 타고 또 다른 미지의 공간으로 간다” “ ‘옐로 우드’라는 공간 안에서 펼쳐지는 우리의 이야기들과 생각을 담았다”등 기대감을 높이는 설명들로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옐로 우드’는 미로에서 연결된 새로운 공간이다. ‘미로(MIROH)’의 다음 단계로서 우리가 들어갈 새로운 곳이다”고 말해 전작과의 유기성을 강조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이번 앨범의 총 7트랙 전곡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인트로곡 ‘밟힌 적 없는 길’에 대해서는 “전체 앨범의 의미를 담으려고 한다” “멜로디컬하고 파워풀한 보컬이 처음 들어간 인트로였던 것 같다”고 소개했다. 수록곡 ‘별생각’에 대해서는 “내가 계속 별처럼 되길 원하지만 마음 한편에는 불안함도 있는 감정들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맬해 새 앨범에 대한 팬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타이틀곡 ‘부작용’에 대해서는 “중점적으로 표현하고 싶었던 건 ‘선택’이다. 처음에 어떤 선택을 하게 되면 자신 있게 선택을 하게 되는 것 같은데 나도 모르게 ‘부작용'(잡생각)이 생기는 것 같았다”라고 신곡에 대한 메시지를 소개하고 “곡, 안무 모두 반전이 있는 곡이다” “포기하고 싶을 때 위로를 받을 수 있는 곡이면 좋겠다”며 새로운 타이틀곡에 대한 포부를 나타냈다.

‘부작용’ 퍼포먼스에 대해서는 “박력, 서정적, 멋있다” “구성 하나하나에 의미가 담겨있는데, 이번에는 그 비중이 크다” “포인트 안무가 아니라 포인트 군무다”라며 포인트를 강조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스테이(팬덤명)가 좋아할 만한 것들을 다 넣었으니 기대해 달라”고 전해 팬들의 기대감을 한층 높였다.

스트레이 키즈의 ‘클레 투 : 옐로 우드’는 오는 19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