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한지민, 이상희 품에 안겨 오열한 이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봄밤’ 울고 있는 한지민.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에서 한지민이 한층 더 깊어진 사랑의 열병으로 눈물을 쏟아낸다.

‘봄밤’이 가슴 절절한 감성 멜로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두드리고 있는 가운데, 15~16회에서는 이정인(한지민 분)이 친구 송영주(이상희 분)에게 그간 말할 수 없었던 현실의 무게를 토로한다.

앞서 이정인은 오랜 연인 권기석(김준한 분)과 메마른 연애의 마침표를 찍었다. 납득하지 못하는 권기석을 향해 단호하고도 분명하게 전했다. 드디어 이정인이 주저하던 감정을 일으켜 현실과 정면으로 부딪히기로 한 것인지 궁금하게 만든다.

이런 가운데 눈물이 그렁그렁 맺힌 채 불안한 기색이 역력한 이정인의 모습이 포착됐다. 눈물이 번진 얼굴로 송영주에게 무언가를 털어놓고 있는 그녀의 표정에서는 슬픔과 허망함이 가득 담겨 있다. 잠자코 듣는 송영주 역시 당황한 낯빛을 드러낸다. 이어 고개를 떨군 채 흐느끼는 이정인과 감싸 앉고 위로하는 송영주의 모습까지 담겨 있어 심상치 않은 상황이 벌어졌음을 짐작할 수 있다.

이정인의 가슴을 무너지게 만든 사연은 무엇일지, 또한 그녀는 친구 송영주에게 어떤 이야기들을 털어놓았을지 13일 오후 8시 55분에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