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티플스카이 소속사 “알수 없는 원인에 따른 뇌사” 공식 입장

하늘
가수 로티플스카이(본명 김하늘)가 지난 8일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측이 사망 원인과 관련돼 잘못된 사실을 바로 잡았다.

9일 고인의 소속사 알스컴퍼니 측은 “고인의 부고와 관련해 언론 기사 등을 통해 보도된 내용 중 사망원인에 관한 오보가 있어 유가족은 더욱 슬퍼하고 있으며, 이 점에 대해 정정하고자 한다”며 공식 입장을 밝히게 된 이유를 전했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고인은 9월 17일 몸이 좋지 않아 병원에 들러 링거 주사 등의 일반적인 치료를 받은 후 귀가해 평소처럼 수면을 취하던 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18일 새벽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송 도중 호흡이 멈춰 두 차례이 심폐 소생술을 실시했으나 의식을 찾지 못한 상태로 중환자실에서 약 20일간 여러 가지 검진과 치료를 받아오던 중 10월 8일 오후 4시경 사망에 이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유가족에 따르면, 고인의 사망원인은 언론 기사 등을 통해 알려진 뇌종양 투병에 의한 것이 결코 아니며, 의료진으로부터 최종적으로 알 수 없는 원인에 따른 뇌사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로티플스카이는 8일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서 입원 중 사망했다. 로티플스카이는 지난 2001년 14살 어린 나이에 ‘하늘’이라는 이름으로 데뷔, ‘웃기네’란 노래로 인기를 모았다. 2010년 류시원 소속사인 알스컴퍼니로 둥지를 틀고, 로티플스카이라는 이름으로 활동을 재개했다.

또 서울성모병원에 마련된 빈소에는 동료 연예인들의 조문이 이어졌고, 온라인에도 고인을 애도하는 글들이 가득했다. 특히 애프터스쿨 출신의 가희는 자신의 트위터에 “하늘이는 제 컴백곡 ‘잇츠 미’의 작곡가 엘리스 스카이입니다”라며 “하늘이의 첫 작품입니다, 마지막이 돼버렸습니다. 하늘이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하늘이를 기억해주세요”라고 애도했다.

발인은 10일 오전 9시, 장지는 벽제 승화원 크리스찬 메모리얼 파크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