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성듀오 싱크로니시티, 신곡 ‘아직, 이별’ 발매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아직, 이별’ 뮤직비디오 갈무리

혼성듀오 ‘싱크로니시티’가 디지털 싱글 정통 발라드 ‘아직, 이별’로 돌아왔다.

팝, 모타운, 애시드 재즈 등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며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보여주던 싱크로니시티의 발라드가 눈길을 끈다. ‘태사비애’로 데뷔한 이후 주로 감성적인 발라드를 불렀던 보컬 유수미가 훌륭하게 곡을 소화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새로운 싱글 ‘아직, 이별’은 이별 후에 상대를 잊지 못하고 그리워하는 감정을 애절하게 표현한 곡이다. 기타를 맡고 있는 안동욱이 작곡을, 보컬을 맡고 있는 유수미가 작사를 맡았다.

앨범 제작에 참여한 뮤지션들의 면면도 관심거리다. 밴드 데이브레이크의 피아니스트 김장원이 편곡과 피아노 연주를 맡았으며, 윤종신 콘서트 등에서 베이스를 맡고 있는 한가람, 자우림 등의 공연과 앨범에 참여했던 드러머 염성길이 각각 베이스와 드럼을 맡았다. 뮤직비디오에서는 배우 정선희가 출연했다.

싱크로니시티는 이번 디지털 싱글 발매와 동시에 콘서트, 야외 공연 등 다양한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소속사인 김원식 훈남하이 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여전히 이별에 아파하고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추천해주고 싶은 곡”이라며 “이 곡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싱크로니시티의 활동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