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신민아 “여성 정치인 역할, 의미 있는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신민아. /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신민아가 13일 오후 2시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이하 ‘보좌관’)의 제작발표회에서 “여성 정치인 역할을 맡았지만 특정 인물을 참고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신민아는 정치인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보좌관’에서 강선영 역을 맡는다. 그는 “극중 비례 대표 초선 의원을 연기한다. 여성 정치인뿐만 아니라 초선이라는 한계도 느껴지는 인물이다. 여러모로 의미 있는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좌관’은 신민아 외에도 이정재·이엘리야·김동준·정진영·김갑수·정웅인·임원희·김홍파·이철민 등이 연기 호흡을 맞춘다. 오는 14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