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장동건X송중기X김의성, 살벌한 첫 삼자대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스달 연대기’ 장동건·송중기·김의성 삼자대면. /사진제공=tvN

tvN ‘아스달 연대기’에서 장동건 송중기 김의성이 첫 3자 대면에서 숨 막히는 접전을 펼친다.

지난 9일 방송된 ‘아스달 연대기’ 4화에서는 은섬(송중기)은 탄야(김지원)와 와한족을 구하고자 아스달에 입성해 아스달 연맹장 산웅(김의성)을 납치했다. 은섬은 연맹장 산웅과 와한족을 교환하겠다며 선전포고를 했고 이를 본 타곤(장동건)이 “산웅 니르하의 아들, 타곤이다. 내가 기꺼이 칼을 버리고 널 만나려 한다”며 맞대결을 제안했다. 이어 타곤이 은섬이 있는 탑의 문을 열고 들어간 후, 타곤과 은섬은 서로를 향해 돌진했다.

오는 15일 방송될 ‘아스달 연대기’ 5화에서는 산웅을 사이에 두고 타곤과 은섬이 삼자대면을 펼친다. 타곤은 광기 어린 표정과 독기서린 눈빛으로 흑빛 포스를 드러내고, 와한족 전사의 복장과 분장을 한 은섬은 돌칼을 손에 든 채 비장한 눈빛을 드리운다. 산웅은 아스달 최고의 권력자의 위엄은 온데간데없이 불안함과 초조함이 가득한 표정을 짓고 있다. 과연 아스달을 뒤흔들만한 세 사람의 맞대면은 어떤 결과를 가져오게 될지 운명의 파란이 예상된다.

타곤과 은섬, 산웅이 처음으로 마주하는 이 장면은 타곤과 은섬의 대립 시작과 더불어 아스달에서 앞으로 권력의 판세가 뒤바뀔 수도 있는 절체절명의 순간을 표현해야 했다. 오직 탄야와 와한족을 구해야겠다는 생각밖에 없는 와한의 전사 은섬이 최고의 전략가이자 무사인 타곤과 맞붙어야 하는 이 장면에서 장동건과 송중기는 마주 서있는 모습만으로도 강렬한 아우라를 뿜어내며 현장을 숨죽이게 만들었다. 서로 공격하고 막아내는 액션 연기가 중요했던 만큼 장동건과 송중기는 끊임없이 액션합을 맞춰보고 감정연기에도 몰입하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이끌어냈다.

‘아스달 연대기’는 첫 방송 이후 1주일간의 SMR 조회수, VOD 구매율에서 현재 방영 중인 드라마 중 1위를 차지했다. ‘스마트미디어랩(SMR)’이 최근 조사한 자체 통계분석자료에 의하면 ‘아스달 연대기’는 첫 방송 이후 5월 5주차 현재 방영중인 드라마 중 회당 재생수 1위를 차지했다. VOD 판매에 있어서도 현재 방영되고 있는 드라마 중 1위(TV/OTT 플랫폼 기준 총매출, 6월 3~9일 집계)를 기록했다. 지난 10일 TV화제성 분석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집계한 6월 1주차 TV화제성 드라마 부문에서 ‘아스달 연대기’는 1위에 등극해 2주 연속 화제성 1위를 차지했다.

‘아스달 연대기’ 5화는 오는 15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