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할 경우 궤양·괴사 유발”…조민아, ‘레이노병’ 진단 고백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걸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레이노병 앓고 있다”고 밝혔다.

조민아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손발이 끊어질 듯한 추위에 손톱 색까지 보라색으로 변하고 온몸이 저려 와서 하루에도 몇 번씩 일상생활이 힘든 순간들이 찾아왔다”며 “스트레스가 몰려 과호흡으로 정신을 잃었고,  119에 실려가 각종 검사들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앓고 있던 건 자가 면역 질환이었는데 밝혀진 건 레이노병”이라며 “양성 소견이 의심되는 것들이 있어 추가 검사를 받았다”라고 밝혔다.

조민아는 “병원 복도에서 혼자 얼마나 많은 눈물을 쏟아냈는지 모르겠다. 이제 내 행복 좀 누려보려고 했는데 몸이 망가져버려서 서러웠다. 보호자가 없으니 같이 울지 못해서 혼자 입을 틀어막고 울었다”라고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하지만 조민아는 긍정적인 마음으로 힘든 시기를 극복하려고 노력했다. 그는 “이렇게 살아있는 게 감사하다. 오늘도 스스로 행복해져 보겠다. 걱정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조민아의 레이노병 투병 사실을 접한 누리꾼들은 “건강 회복하시길” “아프지마세요” “응원하겠다” 등의 위로를 보내고 있다.

레이노병은 추운 곳에 나가거나 찬물에 손, 발 등을 담글 때 또는 정신적인 스트레스 등에 의해 발생한다. 손가락, 발가락, 코나 귀 등의 끝부분이 혈관수축을 유발해 혈액순환 장애를 일으키는 순환기계통 질환이다.

발생 원인으로는 다른 질병이나 특별한 원인없이 증상이 발생한 경우를 일차성이라고 하며 전체 환자의 70%가 여기에 속한다. 대개 젊은 여성에게서 발병하고 대부분 모든 손가락을 침범하며 양 손에 대칭적으로 나타난다. 통증은 심하지 않다.

이차성은 전신성 경화증, 루푸스, 류마티스 관절염 등과 같은 원인질환을 가지고 있는 상태에서 발생하는 경우로, 일차성에 비해 정도가 더 심해 말초의 괴사를 유발하기도 한다. 증상은 갑작스런 추위와 스트레스에 노출되었을 때 손가락이 창백해지고 점차 푸르스름해지면서 저리고 아픈 느낌이 생긴다. 손가락 끝에 궤양이 생기기도 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