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안정환, 감독이 눈치보고 고기 굽는 이상한 회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뭉쳐야 찬다’./ 사진제공=JTBC

‘축구 레전드’ 안정환이 조기축구팀 회식에서 손수 고기를 구우며 험난한 감독 생존기를 벌인다.

오늘(13일) 처음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스포츠 전설 이만기, 허재, 양준혁, 이봉주, 여홍철, 심권호, 진종오, 김동현이 포함된 조기축구팀 감독 안정환의 생존기가 공개된다.

안정환은 ‘뭉쳐야 찬다’ 첫 회식자리에서부터 ‘고기 굽기 담당’을 자처했다는 후문. 운동 후 회포를 풀기 위해 모인 고깃집에서 모든 선수들이 편안하게 앉아있는 가운데 안정환만이 홀로 일어서 정성스럽게 고기를 자르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안정환은 ‘뭉쳐야 찬다’ 팀의 큰형님이자 운동 대선배인 이만기, 허재와 한 테이블에 앉아 상태를 살피느라 안절부절 못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정형돈은 “감독님이 너무 선수 눈치를 보는 게 아니냐”며 안쓰러워했고, 안정환은 “이 장면이 꼭 방송에 나갔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감독이 눈칫밥을 먹는 ‘신개념’ 조기축구단의 첫 회식 뒷이야기는 13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