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오마이걸 승희 “방탄소년단 지민, 연습밖에 모르더라”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해피투게더4’/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서 오마이걸 승희가 방탄소년단(BTS) 지민, 뷔와의 특급 친분을 공개한다.

13일 방송될 ‘해피투게더4’는 ‘자세히 보아야 엄친아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연예계 대표 엄친아 스타들인 김수용, 윤정수, 오상진, 규현, 딘딘, 오마이걸 승희가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오마이걸 승희는 방탄소년단(BTS) 지민, 뷔와의 학창시절 일화를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특히 승희는 “다른 반이었던 뷔를 먼저 알고 있었다. 나중에 전학 온 지민이와 내가 같은 반이 되어 지민이를 잘 부탁한다고 소개받아 셋이 친구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민이는 연습밖에 모르던 애였다. 새벽까지 연습하고 학교에 오면 거의 녹초가 돼 있었고, 뷔는 함께 연습하러 다닐 때 지하철 스크린도어에 비친 모습을 보고도 춤 연습을 하는 친구였다”고 했다.

그런가 하면 승희는 손금에 관심이 많아 볼 줄 안다며 ‘해투’ 비공식 손금술사로 맹활약했다. 이에 MC와 게스트들은 앞 다투어 승희에게 손바닥을 들이밀었다. 승희는 유재석의 손금을 본 순간 “여기서 끝났다! 여기 라인 타야 한다!”고 소리쳤다. 유재석의 손금에 과연 어떤 비밀이 있을까.

또한 승희는 개인기 퍼레이드도 선보였다. 유재석은 승희에게 “이 시대 재담꾼 탄생! 이 정도면 쇼 하나 하고 혼자 행사 다녀도 된다!”며 극찬했다는 후문이다. ‘피카츄’ 비트박스, 감기 비트박스에 이어 규현 헌정 창 버전 ‘쏘리쏘리’ 등 남다른 개인기의 향연이 펼쳐진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