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전야’, 11월 21일 개봉…결혼식 일주일 앞두고 무슨 일이?

결혼전야

영화 ‘결혼전야’ 스틸 이미지.

결혼을 단 일주일 앞둔 네 커플의 파란만장한 생애 최악의 일주일을 그린 로맨틱코미디 ‘결혼전야’가 11월 21일 개봉을 확정했다.

‘결혼전야’는 결혼식 일주일 전, 생애 최악의 순간을 맞이한 네 커플의 파란만장한 메리지 블루를 그린 작품. 메리지 블루(Marrige Blue)는 결혼을 결정하고 난 남녀들이 겪는 심리적인 불안을 의미한다. 감각적인 영상을 자랑하는 ‘키친’의 홍지영 감독과 ‘내 아내의 모든 것’,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 등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남다른 능력을 보인 수필름이 제작했다.

무엇보다 캐스팅이 화려하다. 김강우 김효진, 이연희 옥택연, 마동석 구잘, 이희준 고준희 그리고 주지훈 등 ‘핫’한 배우들의 커플 구성으로 제작 초기부터 호기심을 잔뜩 올렸다. 티저포스터 공개만으로도 포털사이트 다음의 상영예정영화 검색 순위를 휩쓸기도 했다. 대중의 관심이 제법 크다는 의미다.

김강우와 김효진은 한 번 헤어졌다가 다시 만났지만 서로의 숨겨진 과거를 알아버린 태규와 주영으로 짝을 맞췄다. 김강우와 김효진은 ‘돈의 맛’에서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이연희와 옥택연은 연애 7년차 커플로 가족보다 더 편한 사이가 된 소미와 원철 역으로 분했다. 그간 드라마 출연은 많았지만 옥택연의 스크린 출연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가 어떤 연기를 펼쳤을지 관심이다.

마동석은 우즈벡에서 온 절세 미녀 비카와의 결혼을 앞두고 건강에 이상신호가 생긴 꽃집 노총각 건호 역을 맡았다. 절세 미녀 비카 역은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한 바 있는 구잘이 연기했다. 상당히 흥미로운 커플 조합이다.

클럽에서 만나 결혼까지 초고속으로 진행했지만 결혼준비, 혼수, 종교 등 현실적인 문제 앞에서 사사건건 충돌하는 대복과 이라 역에는 이희준과 고준희가 각각 역할을 수행했다. 마지막으로 운명적인 만남으로 소미의 마음을 흔들어놓는 제주도 여행가이드 경수 역의 주지훈까지 더해졌다. 이처럼 ‘결혼 전야’는 결혼 직전의 연인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겪었을 지극히 현실적인 갈등과 사랑을 통해 지금껏 보지 못한 색다른 로맨틱 코미디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