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계절’ 윤소이, 왕세손 안은 왕세자비 포스…기세등등 재벌 입성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KBS2 일일드라마 ‘태앙의 계절’ 윤소이 / 사진제공= 삼화네트웍스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 속 윤소이가 영국 여왕 못지않은 포스를 드러낸다.

13일 방송되는 ‘태양의 계절’에서는 양지그룹 황태자 최광일(최성재 분)과의 결혼으로 양지가 며느리가 된 윤시월(윤소이 분)이 출산 후 아이와 함께 양지그룹에 파워 입성한다.

이와 관련해 공개된 사진에는 갓난아이를 품에 안고 양지그룹 로비에 입성한 시월의 모습이 담겨 있다. 시월을 마중 나온 양지그룹 직원들이 그와 아이를 향해 90도로 머리를 숙여 예의를 표하는 가운데 그 사이를 위풍당당하게 걸어가는 시월의 모습은 지금까지와는 다른 분위기로 시선을 압도한다. 마치 왕세손을 안은 왕자비의 행차를 보는 듯 강렬한 포스를 풍기고 있기 때문.

이어 시아버지 최태준(최정우 분)의 사무실에서 아이를 안고 있는 시월의 모습은 달라진 눈빛만큼이나 시월의 존재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전 연인인 김유월(오창석 분)의 복수를 위해 양지가에 발을 들여놓은 시월의 야먕이 여실히 드러나는 대목이다.

또 양지그룹의 창업주이자 시할아버지인 장회장(정한용 분)과 독대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지난 방송에서 한 달 정도 빠른 시월의 출산에 의심을 품은 장회장은 손주의 ‘친자 확인’을 지시한 상태다. 광일의 반대로 친자확인을 하지 않은 상황에서 마주한 시월과 장회장이 사이에 어떤 대화가 오가는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태양의 계절’ 측은 “결혼과 출산 이후 달라진 시월의 눈빛에서 유월을 위한 복수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음을 감지할 수 있다”면서 “’친자 확인’이라는 암초를 만난 시월이 이 난관을 어떻게 해결할지 오늘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