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방도령’ 예지원, 카리스마부터 코믹까지…치명적인 매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기방도령’ 예지원./ 사진제공=판씨네마

배우 예지원이 신박한 코믹 사극 ‘기방도령’에서 관객들에게 웃음 폭탄을 선사할 것을 예고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정극부터 코미디, 예능까지 자신만의 엉뚱한 매력으로 독보적인 캐릭터를 구축해온 예지원이 ‘기방도령’에서 탄탄한 코믹연기 내공을 선보인다. ‘기방도령’은 불경기 조선, 폐업 위기의 기방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꽃도령 허색이 조선 최초의 남자 기생이 되어 벌이는 신박한 코믹 사극.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예지원은 극 중 허색(이준호)의 이모이자 기방 ‘연풍각’의 안주인 난설로 분해 카리스마 넘치고 치명적인 모습으로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허색을 쥐 잡듯이 잡지만 그의 묘책을 받아들여 폐업 위기에 놓인 연풍각을 살려내는 결단력을 보이기도 한다. 더불어 육갑(최귀화)과 매번 충돌하며 팽팽한 밀당을 이어가는 아찔한 관계를 선보인다.

특히 남대중 감독이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염두에 둔 배우”라고 말할 정도로 난설 그 자체였던 예지원은 첫 미팅 때부터 머리를 쪽지고 한복 실루엣의 옷을 입고 오는 열의를 보였다고 알려졌다. 이렇듯 예지원이 선보일 매력만점 난설 캐릭터는 영화에 다양한 재미를 더하며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기방도령’은 7월 10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