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패밀리’ 백일섭, 이순재에 ‘졸혼’ 겨냥 발언에 동공지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모던패밀리’ 스틸./사진제공=MBN

MBN ‘모던 패밀리’에서 백일섭이 ‘꽃할배’ 형님 이순재와 재회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모던 패밀리’에서 백일섭은 연극 공연 중인 이순재를 만나기 위해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으로 향한다. 그는 꽃다발 대신 평소 이순재가 좋아하는 빵으로 ‘빵다발’을 준비한다. 공연 후 백입설과 이순재가 만나는 순간 주변에서 영화제를 방불케 하는 뜨거운 반응이 속출해 ‘꽃할배’들의 인기를 실감케 한다.

이후 이순재와 고깃집으로 향한 백일섭은 ‘성질 일섭’과는 정반대로 ‘공손 일섭’의 면모를 드러낸다. 소주 두 병을 시켰으나 이순재의 묵직한 한 마디에 한 병을 반품하고, 고기도 직접 자르며 얌전한 막내의 역할을 충실히 한다. 이후 두 사람은 과거 함께했던 MBC 드라마 ‘제3공화국’의 추억을 떠올리며 둘만의 이야기꽃을 피운다.

하지만 이순재가 “나이 먹으면 잔소리가 많아진다”는 말과 함께 “가까운 시일 내에 다시 (집에) 들어가야 돼”라며 백일섭을 졸혼을 겨냥한 폭탄 발언을 해 분위기가 반전된다. 뒤이어 “나이 먹으면 은신처가 있어야 돼. 결국 의지할 사람은 부부밖에 없어”라는 말이 이어지자 백일섭은 동공 지진을 일으키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친다. 이순재의 ‘팩트 폭격’에 백일섭이 보인 반응은 무엇이었을지 주목된다.

제작진은 “서로의 과거를 회상하며 따뜻한 이야기를 주고받던 가운데 이순재의 기습 발언이 이어졌다. 지켜보던 제작진마저 안절부절 못했을 정도”라고 후일담을 전했다. 이어 “화면을 지켜보던 스튜디오 MC들이 또 한 번 백일섭의 당시 기분과 의중을 물어보며 어디서도 들을 수 없던 진솔한 속내가 공개된다. 흥미 넘치는 에피소드가 펼쳐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모던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