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농구감독 허재, ‘버럭’ 캐릭터 등극…거물 예능 신생아 탄생 예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뭉쳐야 찬다’의 농구감독 허재./사진제공=JTBC

JTBC 새 예능 ‘뭉쳐야 찬다’에서 농구감독 허재가 어디서도 볼 수 없는 화끈한 캐릭터로 거물 예능 신생아의 탄생을 예고한다.

13일 처음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는 ‘뭉쳐야 뜬다’ 시리즈의 원년 멤버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이 대한민국의 심장을 뜨겁게 만들었던 스포츠 대가들과 조기축구팀을 결성해 성장하는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이다.

씨름의 이만기, 농구의 허재, 야구의 양준혁, 마라톤의 이봉주, 체조의 여홍철, 레슬링의 심권호, 사격의 진종오, 격투기 선수 김동현까지 각 분야의 최고들이 출연한다는 소식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특히 거침없는 입담과 이에 걸맞는 화끈한 활약으로 농구 팬들의 전설로 불리는 허재는 첫 촬영부터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매력을 뽐냈다는 전언이다.

본격적인 예능에 처음 도전하게 된 허재는 출연진이 일렬로 앉는 구도로 자리가 세팅되자 “마주보고 앉아야 대화가 되지 왜 이렇게 앉냐”며 제작진에게 항의하는 것은 물론 이동하는 차량에 설치된 카메라를 보고 “이건 CCTV냐”며 버럭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하지만 허재는 불같은 자신의 모습에 ‘어쩌다 FC’ 감독 안정환이 눈치를 보기 시작하자 “이제는 내 콘셉트를 바꿨다. 걱정 말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조기축구팀의 앞날을 걱정하는 안정환에게 “감독이라면 당연히 걱정되는 상황”이라며 감싸는 반전매력까지 선보여 출연진은 물론 제작진까지 쥐락펴락했다는 후문이다.

거물 예능 허재의 데뷔전은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