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유’ 오늘(13일) 시즌 종영…이영자 “여러분 덕에 맛있는 거 많이 먹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밥블레스유’ 스틸./사진제공=올리

올리브 ‘밥블레스유’에서 정성 가득한 100인분의 도시락이 공개된다.

13일 방송되는 ‘밥블레스유’에서 멤버들은 동영상 누적 조회수 1억뷰 돌파를 기념해 ‘언니들의 도시락’ 이벤트 공약을 이행한다. 더욱 맛있는 도시락을 위한 특별 멘토로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출연한다.

‘밥블레스유’표 도시락의 메인 메뉴는 든든한 살치살 스테이크 덮밥이다. 여기에 도시락 필수 반찬인 김치볶음과 멸치볶음을 곁들이고, 상큼한 오렌지 민트 절임으로 디저트까지 완벽한 조화를 자랑한다. 멤버들은 시작부터 어마어마한 재료 손질과 만만치 않은 조리과정에 마주한다. 이영자와 이혜정은 살치살 스테이크 덮밥을 만들기 위해 고기 굽기에 돌입하고, 최화정과 송은이는 반찬 담당, 김숙과 장도연은 오렌지와 민트 절임을 맡는다.

산처럼 쌓인 오렌지 더미를 마주한 김숙과 장도연은 “저희 앞으로 오디오 없을 것 같은데 마이크 떼 주셔도 된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오렌지 자르기가 끝나자마자 이혜정은 민트 100개 따기를 요청해 두 사람을 충격에 빠트린다. 김숙과 장도연은 “도대체 이 노동은 언제 끝나는 거냐”며 불평하면서도 도시락을 완성하기 위해 민트 따는 것을 멈추지 않는 정성을 보인다.

이영자도 뜨거운 그릴 연기 속에서 엄청난 양의 살치살 스테이크를 구워내는 열정을 보인다. 반찬을 담당하는 최화정과 송은이는 직접 만든 김치볶음을 먹고는 “죽어있던 혀가 살아나는 것 같다”며 감동했다는 후문이다.

도시락 포장 과정도 숨가쁘게 돌아간다. 시간 안에 포장을 완료하기 힘들어보이자 장도연은 촬영하고 있던 카메라 감독에게 “이거 안 찍어도 되니까 도시락 싸는 것 좀 도와 달라”라고 긴급 부탁을 해 현장을 폭소케 한다. 멤버들이 무사히 포장을 마치고 배송에 성공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어 멤버들은 마지막 만찬을 마주한다. 마지막 메뉴 선정에 대해 송은이는 “1년 동안 안 먹은 거 없이 많이 먹었는데 계속 새로운 (맛있는) 게 나온다”며 감탄을 감추지 않는다. 최화정은 “1년이 너무 빨리 지나갔다”며 아쉬움을 표하고, 이영자는 “여러분 덕에 맛있는 거 많이 먹고, 요즘 친구들이 어떤 고민을 하는지 알게 돼서 다행 이었다”라며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 “시즌2에서 만나요”라며 기원한 김숙의 바람이 이뤄질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밥블레스유’는 이날 방송으로 시즌을 종영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