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7월 첫 팬미팅 개최…수익금 전부 기부 ‘훈훈’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이하늬 팬미팅 포스터./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

배우 이하늬가 데뷔 13년 만에 팬미팅을 개최한다.

이하늬는 오는 7월 7일 오후 5시에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FAN)스퀘어 라이브 홀에서 ‘하우 투 리브 이하늬 위드 신한카드'(HOW TO LIVE 이하늬 with 신한카드)라는 이름의 첫 팬미팅을 연다.

이하늬는 일상생활 속 모습부터 출연작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다양한 주제로 팬들과 진솔하게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이하늬는 팬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하기 위해 직접 아이디어를 제시하는 등 남다른 애정을 보여 주고 있다.

특히 이하늬는 이번 팬미팅을 통해 발생하는 수익금 모두를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혀 의미를 더했다. 이하늬는 오래전부터 선행을 지속해 오며 팬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발휘했다. 2015년 옥스팜의 캄보디아 구호 현장을 방문한 데 이어 나눔 콘서트에서 가야금 연주로 발생한 수익금을 기부하며 긴급구호 활동을 지원했다.

2017년에는 일정 거리를 완주하며 기부금을 모으는 도전형 기부 프로젝트인 옥스팜 트레일워커에 참여했으며 2018년에는 방글라데시 로힝야족 난민들을 위해 태양광 가로등을 설치했다. 지난 4월에는 SBS 드라마 ‘열혈사제’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 김남길, 김성균과 함께 강원도 고성과 속초 등에서 발생한 산불로 피해를 본 이웃들을 위해 기부금을 전달했다.

이하늬는 국내 흥행기록 2위를 달성한 영화 ‘극한직업’에서 마약반의 만능 해결사 장형사 역으로 열연하며 천만 배우에 이름을 올렸고, 최고 시청률 22%를 기록하며 종영한 ‘열혈사제’에서는 악의 무리를 처단하는 사이다 검사 박경선 역을 맡아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 영화와 드라마 모두 연이어 흥행 가도를 달리며 자타공인 ‘흥행보증수표’로서 입지를 굳건히 하고 있다.

이하늬의 팬미팅 티켓 예매는 13일 오후 6시부터 시작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