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 이나우 “패배에 의미 부여하지 않아…팬들에게 감사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슈퍼밴드’

JTBC 음악 프로그램 ‘슈퍼밴드’에 출연하고 있는 피아니스트 이나우가 “할아버지가 돼도 팬들에게 멋진 연주를 들려드리고 싶다. 나를 좋아해 주는 사람들에게 절 한 번씩 올려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4라운드를 앞두고 있는 ‘슈퍼밴드’에서 이나우는 개별 프로듀서 오디션을 통해 영화 ‘인터스텔라’의 OST ‘First step’을 선사해 프로듀서들에게 “천재”라는 극찬을 들었다.

여러 라운드를 거치며 클래식뿐만 아니라 자연주의 음악, 록까지 섭렵하며 뛰어난 연주 실력을 보여주며 마니아 팬도 확보했다.

독일에서 클래식 음악을 공부 중이던 이나우가 ‘슈퍼밴드’의 오디션에 참가하게 된 것은 어머니의 권유 때문이었다. 이나우는 “독일 생활과 학업에 조금 지쳐있을 때 어머니께’‘너무 지치는데 한국에서 좀 더 길게 푹 쉬다 오고 싶다’고 했더니 ‘어차피 방학이니 JTBC에서 밴드 오디션을 한다는데 관심 있으면 한 번 해 봐’라고 권해주셨다”고 설명했다.

그는 “밴드 오디션에 무슨 곡을 갖고 나갈지 전혀 감이 안 잡혔다. 거기서 쇼팽의 녹턴을 칠 수는 없다고 생각하고 이것저것 찾아보다가 ‘인터스텔라’의 ‘First step’을 나만의 방식으로 편곡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나를 포함해 분명 다들 속에 야망이 가득한 사람들은 맞는데, 대부분이 음악을 너무 좋아해서 하는 마음이 느껴졌다”며 “홍진호, 홍이삭은 내가 힘들까봐 자동차로 집에 데려다 주시고, 퍼커션의 정솔은 저에게 잘하고 있다고 계속 용기를 줬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따.

하지만 이나우는 1~3라운드까지 계속 소속 팀이 패배하는 결과를 안았다. 그는 “때로는 우리가 부족했다는 걸 인정할 때도 있고, 취향이라는 게 분명 존재한다”면서 “이 프로그램은 ‘오디션’이니 패하는 순간이 나에게 찾아오지 않으리란 법은 없고, 그렇게 크게 의미 부여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클래식 피아니스트를 제외하고 이나우는 인상깊게 본 피아니스트로 정재일과 X-JAPAN의 요시키를 꼽았다. 그는 “물론 저만의 방식으로 나의 예술 세계와 자신을 표현해야겠지만, 그 두 분을 통해 대중 피아노의 매력을 알게 됐다.“클래식과 록을 둘 다 하고 싶고,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나우는 또한 “‘슈퍼밴드’를 통해 얻은 인기는 프로그램이 끝나면 어느 정도 식겠지만, 지금의 팬들이 저희를 계속 사랑해 주시려면 우리도 프로그램 끝나고도 좋은 모습들을 최대한 많이 보여줘야 할 것”이라며 “사람 관계도 그렇지만 처음에 서로 좋아서 열정적으로 사랑을 해도 갈수록 편해지고 옆에 있는 게 당연하다고 느껴질 때도 오는데, 계속 수선을 하고 관리하지 않으면 관계가 유지될 수 없다”고 활발한 활동을 다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