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비아이 마약 수사에 개입했나…진술 번복에 경찰은 수사도 안해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그룹 아이콘의 리더 비아이(본명 김한빈)의 마약 수사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2일 KBS 뉴스는 양현석 대표가 비아이와 마약 관련 메신저를 주고받은 A씨에게 진술 번복을 종용하고 변호인을 선임해줬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경찰은 2016년 4월 비아이가 대마초, LSD 등을 구매하려한 정황을 포착했다. A씨는 2016년 8월 첫 경찰 조사에서 비아이에게 마약을 건넸다고 털어놨고, 이를 입증할 비아이와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경찰에 제출했다.

그러나 A씨는 변호인과 함께 경찰에 다시 나와 비아이에게 마약을 준 적이 없다며 진술 번복을 했다. 이후 경찰은 비아이에 대해 모발이나 소변 검사 등 아무런 조사도 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애 대해 사건 핵심 관계자는 “A씨가 경찰 조사를 받은 바로 다음날 YG 사옥에서 양현석 대표를 만났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당시 YG 양현석 대표가 A씨에게 비아이에 대한 진술을 번복해달라고 종용했고, A씨의 변호인도 선임해주고 조사에 동석하도록 했다는 사실도 전했다.

KBS 뉴스 갈무리

진술을 번복한 피의자 A씨의 태도는 부자연스러웠다. 당시 A씨 담당 수사관은 “(A씨가) 조금 주눅이 들어서 왔다. 부자연스러웠다. 왔는데 첫 마디가 ‘형사님 미안해요’였다”고 말했다.

KBS는 당시 A씨의 3차 경찰 조사에 동석했던 변호사를 찾아가 사실 여부를 물었지만, 이 변호사는 비밀유지 의무를 들며 답변을 거부했다. 또한 YG측은 당시 비아이와 관련된 소문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A씨를 만났을 뿐, 진술 번복을 종용하거나 변호인을 선임해 준 적이 없다고 밝혔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