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사랑을 했다’ 만든 ‘초통령’에서 팀 탈퇴 불명예까지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아이콘 비아이,서울가요대상

가수 비아이. / 사진=텐아시아 DB

초등학생들 사이에서도 뜨거운 인기를 얻으며 히트한 노래 ‘사랑을 했다’를 만든 그룹 아이콘의 비아이(B.I)가 ‘초통령'(초등학생들의 대통령)에서 마약 구매 의혹에 휩싸여 팀에서 탈퇴하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와도 전속계약을 해지하는 불명예를 안았다.

비아이는 12일 과거 마약을 구매했다는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를 처음 보도한 온라인 연예매체 디스패치에 따르면 비아이는 2016년 대마초와 LSD(Lysergic acid diethylamide) 등을 구매하려고 했다. 비아이가 마약 구매 의사를 전달하거나 투약 사실을 인정하는 정황이 담긴 메신저(카카오톡) 대화 기록도 공개됐다.

비아이가 마약 구매를 요청했다고 알려진 A씨는 2016년 8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혐의로 서울 자택에서 긴급체포됐다. 경기용인동부경찰서는 A씨의 휴대폰을 압수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비아이의 마약 구매 정황이 담긴 메신저 대화를 증거물로 확보했다. 하지만 당시 경찰은 이 같은 사실을 알고도 비아이를 소환 조사하지 않았다. 경찰은 “A씨가 3차 피의자 신문에서 ‘비아이가 마약을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지 않았다’고 진술을 번복해 소환 조사를 하지 않았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비아이는 자신의 SNS에 “내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겠다. 팬들과 멤버들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하지만 마약 투약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그는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YG 역시 “비아이의 문제로 실망을 드린 모든 이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이번 일로 인한 파장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당사 역시 엄중히 받아들여 그의 팀 탈퇴와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 YG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관리 책임을 절감하고 있다”고 공식 보도자료를 냈다.

이후 포털 사이트에 등록된 비아이의 프로필에도 소속사인 YG, 소속 그룹인 아이콘이 사라졌다. 더불어 경찰도 재수사의 가능성을 내비쳤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이날 “비아이와 마약구매와 관련된 메신저 대화를 나눈 A씨를 접촉해 (과거에 한) 진술에 변화가 있으면 비아이의 재수사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했다.

비아이는 아이콘의 리더로서 팀을 이끈 것은 물론이고 아이콘이 발표한 노래의 작사·작곡도 도맡았다. 2015년 데뷔 음반 ‘웰컴 백(WELCOME BACK)’의 타이틀곡 ‘지못미’를 비롯해 인기를 얻은 수록곡 ‘취향저격’ ‘리듬 타’ 등 모든 곡에는 비아이의 이름이 올라있다. 아이콘은 음악 실력이 뛰어난 비아이 덕분에 데뷔와 동시에 음원사이트와 음악방송에서 1위를 거머쥐며 ‘괴물 신인’이라고 불렸다.

특히 지난해 1월 발표한 두 번째 정규 음반 ‘리턴(Return)’의 타이틀곡 ‘사랑을 했다’는 각종 음악사이트와 음악 방송에서 1위를 휩쓸며 연일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초등학생들 사이에서도 열풍이어서, 아이콘은 지난해 8월 성원에 보답하고자 한강공원에서 특별 이벤트를 마련해 공연을 펼치기도 했다. 폭염에도 5000여 명의 시민들이 아이콘을 보기 위해 몰렸고, 어린아이들이 있는 힘껏 따라부르는 진풍경도 벌어졌다. 아이콘이 어린아이들의 응원을 받은 만큼 비아이의 이번 사건을 바라보는 시선은 더더욱 부정적이다. 마찬가지로 YG 소속이었지만 전속계약이 해지된 그룹 빅뱅의 전(前) 멤버 승리의 성매매 알선·횡령 등의 각종 혐의에 이어 비아이의 마약 구매·투약 의혹까지 불거져 YG는 물론 아이콘도 데뷔 4년 만에 최대 위기를 맞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