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영예 안은 프랑스로 한번 더…뤼미에르 페스티벌 참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프랑스 뤼미에르 페스티벌에 초청됐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올해 뤼미에르 페스티벌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을 초청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뤼미에르 페스티벌은 세계적인 영화 명작과 감독들을 초청해 축하하는 자리다. 뤼미에르 페스티벌은 티에리 프레모 칸 영화제 집행위원장이 감독을, 베르트랑 타베르니에 감독이 위원장을 맡은 영화제로, 세계 최초로 영화를 만든 뤼미에르 형제의 이름을 따 2009년 시작됐다. 올해는 10월 12일부터 20일까지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다. 지난해에는 ‘로마’의 알폰소 쿠아론 감독이 초청을 받았다.

지난달 30일 국내에서 개봉해 개봉 14일째 740만 관객을 돌파한 ‘기생충’은 프랑스에서도 흥행하고 있다. 프랑스에서는 5일(현지시간) 개봉해 9일까지 닷새간 25만9737명을 동원하며 프랑스 개봉 역대 한국영화 가운데 개봉주 최고 스코어를 올렸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