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사’ 첫 게스트는 ‘원조 상남자’ 이동준…“서울서 이사만 38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사야사’ 1회. /사진제공=TV CHOSUN

배우 이동준이 TV조선 경제 프로그램 ‘부동산 로드–이사야사'(이하 ‘이사야사’)의 첫 회 주인공이 됐다.

12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되는’이사야사’는 유명인의 이사 여정을 통해 그의 인생 이야기와 부동산 팁을 살펴보는 관찰 예능 스타일의 교양 프로그램이다.

부동산에 대한 추억을 풀어내는 1회 출연자는 ‘원조 상남자’ 이동준이다. 그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 반지하 신혼집을 시작으로 신대방동, 흑석동, 대치동 등 이사만 38번 이상 다녔다”며 ‘프로 봇짐러’(짐을 잘 싸는 사람)의 면모를 보였다.

이동준은 아들 이일민과 함께 살았던 집을 찾아다니며 옛 추억과 함께 뭉클한 감동을 느꼈다. 그는 30년 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반 지하에서 신혼 생활을 하던 당시 많은 도움을 줬던 집주인 부부를 만나 고마웠던 과거를 회상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아들의 교육을 위해 살았던 대치동을 20년 만에 방문한 이동준·이일민 부자는 당시 살았던 아파트가 현재 시세로 3~4배 이상 올랐다는 소식에 아쉬워 했다.

‘이사야사’ MC 김용만은 “(배우 이동준의) 큰 배포에 감동했고, 인생의 굴곡에도 힘들어 하지 않는 성실함을 보고 한수 배웠다. 빛나기만 하는 스타들의 삶이 사실은 명암이 있다는 것을 전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함께 진행하는 장윤정은 ”첫 촬영 전에는 부동산이라는 소재 때문에 조금은 딱딱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그건 나의 고정관념이었다. 유쾌하고 즐거운 가운데 많은 부동산 정보까지 얻는 유익한 시간이었다”며 첫 촬영 후 소감을 밝혔다.

부동산 정보 전문가인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 김인만 부동산 컨설턴트, 장용석 부동산 컨설턴트 등이 출연해 중산충이 투자할 만한 곳, 20년 앞을 내다보고 당장 투자해도 좋을 곳을 꼽는 등 다양한 ‘꿀팁’도 제공한다. 매주 수요일 밤 11시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