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데뷔’ 유노윤호 “열정의 대명사? 책임감 느낀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동방신기,유노윤호,쇼케이스

그룹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12일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첫 번째 솔로 미니음반 ‘트루 컬러스(True Colors)’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동방신기의 유노윤호가 12일 오후 2시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린 첫 번째 솔로 미니음반 ‘트루 컬러스(True Colors)’의 쇼케이스에서 “열정의 아이콘으로 불러주셔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유노윤호는 2004년 동방신기로 데뷔 음반을 발표한 뒤 15년 만에 처음 솔로 음반을 내놓는다. 이날 오후 6시 국내외 음악 사이트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그는 “기분 좋은 떨림이다. 이제부터 또 다른 시작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열정’의 대명사로 불리는 기분을 묻자 “어느 날 한 남성이 ‘아침마다 유노윤호의 사진을 보면서 힘내고 있다’고 말한 적 있다. 움직일 때마다 책임감을 가져야겠다고 생각했다. 물론 부담도 있지만 그런 말을 들을 때마다 감사하다. 이 말이 그 남성에게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힘줘 말했다.

유노윤호는 첫 솔로 음반에 타이틀곡 ‘팔로우(Follow)’를 비롯해 다양한 장르의 6곡을 채웠다. ‘팔로우’는 팝 댄스 장르로, 주문을 외우는 듯한 내레이션이 돋보이는 곡이다. 노랫말에는 치명적인 매력으로 상대방의 마음을 사로잡겠다는 내용을 담아 솔로 가수로 나선 유노윤호의 포부를 표현했다.

유노윤호는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솔로 가수로서 본격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