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리♥최병길 PD, 만남부터 결혼까지… “NO 웨딩, 8월 혼인신고만”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디오스타’ 서유리-최병길 PD./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오는 8월 결혼 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예비 남편은 최병길(애쉬번) PD 였다.

서유리는 지난 1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저 결혼한다”고 깜짝 발표했다.

이어 “스몰 웨딩을 하려고 했다. 하지만 요즘 스몰 웨딩은 ‘스몰’이 아니더라. 만만치 않아서 ‘노 웨딩’을 결정했다”며 결혼식은 올리지 않겠다고 밝혔다. 대신 “남자친구 생일인 8월 14일에 혼인신고 하는 걸로 퉁 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서유리는 “예비 남편은 40대 초반의 드라마 PD다. MBC에서 올해 2월 퇴사했다”며 “최병길 PD”라고 실명을 공개했다.

서유리는 러브스토리도 숨김 없이 털어놨다. 그는 “내가 힘든 과거를 이겨낸 모습이 좋았다고 했다. 나도 감독님이 매력 있다고 이야기 했다”며 “그러면서 쉽게 누군가를 만나고 헤어질 상황이 아니니까 결혼할 사람을 만날 거라고 말했다. 한 달 뒤에 결혼하자고 하더라”라고 했다.

이후 서유리가 영상 편지를 남기자 최 PD는 깜짝 전화 통화로 모두를 감동하게 했다. 최 PD는 “여자친구(서유리)가 겉으론 강하고 세 보여도 상처가 많다. 여린 사람이다. 사실 나도 그렇기 때문에 같이 보듬으며 살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최 PD는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내가 8살이나 많은데도 배울 게 많다. 그동안 부모님을 여자친구보다 먼저 생각했는데, 이 친구를 만나면서 생각이 바뀌더라”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최 PD는 서유리를 위해 볼빨간 사춘기의 ‘처음부터 너와 나’를 열창했다. 최 PD가 노래로 진심을 전하자 서유리는 감격했고, 두 사람은 뜨겁게 포옹하며 사랑을 확인했다.

서유리는 2008년 대원방송 성우극회 1기로 데뷔해 수많은 애니메이션과 게임에서 활약했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는 ‘미스 마리테’ 역할로 사랑을 받았으며, 최근엔 삼성 갤럭시의 AI음성 서비스 빅스비를 더빙한 주인공으로도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최 PD는 MBC 드라마 ‘에덴의 동쪽’ ‘호텔킹’ ‘앵그리 맘’ ‘미씽나인’ 등을 연출했다. 지난 2월 MBC를 퇴사하고 스튜디오드래곤으로 이직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