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 윤제균 감독 뮤지컬 영화 ‘영웅’ 주연…조선의 마지막 궁녀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고은.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배우 김고은이 윤제균 감독이 연출하는 뮤지컬 영화 ‘영웅’에 캐스팅됐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일 년을 담은 작품이다. 안중근 의사 의거 100주년 기념작으로 10년 간 뜨거운 사랑을 받아 온 대형 창작 뮤지컬 ‘영웅’을 기반으로 한다.

김고은은 ‘영웅’에서 명성황후의 죽음을 목격한 조선의 마지막 궁녀 설희 역을 맡았다. 일본의 주요 정보를 수집해 독립운동을 적극 지원하는 강인한 캐릭터로 분한다. 촬영은 오는 하반기 돌입할 예정이다.

‘영웅’은 ‘해운대’ ‘국제시장’을 연출한 윤제균 감독의 차기작이자, 뮤지컬 ‘영웅’의 초연 이후 지금까지 안중근 역을 연기해 온 정성화의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윤 감독은 국민 모두가 기억하고 존경하는 안중근 의사의 이야기를 의미 있게 그리고 싶다고 제작 의도를 밝혔다.

영화 ‘영웅’에서는 뮤지컬 ‘영웅’의 대표 넘버를 보고 들을 수 있다. 또한 러시아, 중국, 일본 등 현지 로케이션을 통해 한 층 업그레이드 된 스케일로 선보일 예정이다.

김고은은 오는 여름 개봉을 앞둔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과 2020년 상반기 편성 예정인 드라마 ‘더 킹: 영원의 군주’에도 출연해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