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마약 의혹…YG의 이어지는 추락(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아이콘 비아이,서울가요대상

그룹 아이콘의 비아이./ 텐아시아 DB

그룹 아이콘의 비아이(B.I)가 마약 투약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YG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신뢰는 또 다시 추락하고 있다.

연예 매체 디스패치는 12일 비아이가 마약류 위반 피의자 A씨에게 2016년 대마초와 LSD(Lysergic acid diethylamide) 등을 구매하려고 한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그러나 경찰은 비아이의 마약 투약을 합리적으로 의심해볼 수 있는 정황들이 여럿 나왔는데도 소환조차 하지 않았다고 한다. 공개된 카카오톡 대화에 따르면 비아이는 “나 한번에 많이 사놓을까?””100만원 어치 소유하고 있고 싶어””대량구매는 디씨없어?””너랑은 같이 해봤으니까 물어보는 거” 등등 스스로 마약을 투약한 사실과 구매 의사를 밝혔다.

2016년 8월 용인동부경찰서는 A씨를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비아이와의 카톡 대화 내용이 사실임을 인정했고, 비아이의 요구로 LSD를 숙소 근처에서 전달했다고도 진술했다. 또다른 마약 딜러 C씨도 체포됐고, 체포 과정에서 비아이가 포함된 고객 명단을 경찰에 전했다.

그러나 용인동부경찰서는 이 매체에 “A씨가 3차 피의자 심문에서 ‘비아이가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진 않았다’고 말을 바꿨다”며 비아이를 소환하지 않은 이유를 해명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YG엔터테인먼트가 3차 피의자 심문 전 A씨에게 변호사를 붙여주며 진술 번복을 요구했다고 한다.

YG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0일 이 매체와의 통화에서 “YG는 아티스트의 약물 관리를 엄격하게 진행하고 있다. 비아이는 2016년 마약 사건과 무관하다”고 밝혔다.
이어 “YG는 2개월에 1번씩 미국에서 ‘간이 마약 진단 키트’를 구매, 자체적으로 약물 반응 검사를 합니다. 아이콘도 활동을 앞두고 (회사 내에서) 소변 검사를 했습니다. 당시 그 비아이를 포함, 그 어떤 멤버도 약물 양성 반응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죄를 경감 받기위해 비아이 이름을 언급했습니다. YG는 A씨의 진술 내용을 확인, 당사에서 만나 (진술을) 바로 잡아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이에 A씨는 3차 조사에서 진술을 번복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12일 보도가 나오자 YG엔터테인먼트는 사실 확인을 묻는 타 매체들에게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버닝썬 사태’까지 일으켰던 장본인인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가 마약 투약 의혹을 받아 경찰에 출석한 지 약 4개월만에 일어난 비아이의 마약 논란. YG엔터테인먼트의 소속 가수들에 대한 관리 및 신뢰가 수직 하강할 수 밖에 없는 사건의 연속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