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황치열 콘서트 보고 경주여행도 즐긴다…17일 ‘보문호반 달빛걷기’ 행사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가수 황치열 /하우엔터테인먼트 제공

한류스타 황치열 콘서트가 경주에서 열린다.

경북문화관광공사는 17일 오후 6시 30분 경주 보문관광단지 일원에서 ‘보름愛(애)는 보문愛(애) 보문호반 달빛걷기 위드 한류콘서트’를 연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한국관광 명예홍보대사이자 경상북도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황치열의 콘서트를 비롯해 정동극장 ‘에밀레’ 갈라쇼 특별공연 등이 열린다.

경북문화관광공사와 경북도는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해 황치열 콘서트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사전접수와 당일 보문수상공연장에서 현장접수도 가능하다. 사전 신청자 1000명에게는 기념품도 준다.

김성조 공사 사장은 “녹음으로 우거진 보문호반길에서 여름밤의 더위를 잊을 수 있도록 한류콘서트와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지역민과 관광객의 많은 참가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보문호반 달빛걷기는 매달 음력 보름에 열리고 있다. 보문호반길 7㎞를 걸으며 야경을 감상하고 공연 등 다양한 이벤트를 즐기는 관광 프로그램으로 지난달까지 7만7000여 명이 참가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