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첫 만남부터 안정환 수난시대…허재 리더십에 “아이고” 연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뭉쳐야 찬다’. /

축구선수 출신 방송인 안정환이 ‘감독’의 모습으로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 등장한다. 오는 13일 오후 처음 방송된다.

‘뭉쳐야 찬다’는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뜬다’ 시리즈의 원년 멤버 김용만·김성주·안정환·정형돈이 스포츠 대가들과 조기축구팀을 결성해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스포츠 예능이다.

씨름의 이만기, 농구의 허재, 야구의 양준혁, 마라톤 이봉주, 체조 여홍철, 레슬링의 심권호, 사격 진종오, 격투기 선수 김동현까지 각 분야의 베테랑들이 출연한다. 안정환은 조기축구팀의 선장으로 나선다.

최근 녹화에서 안정환은 “인생 최대 위기”라고 난감해 했다고 한다. 조기축구 멤버들이 대부분 운동부 선배들이어서 팀을 이끄는데 부담감을 드러낸 것이다.

선수들의 등장에 한숨을 쉬며 생수를 들이키던 안정환은 특히 농구선수 출신 감독 허재가 등장하자 식은땀을 흘리기 시작했다고 한다. 남자 농구국가대표팀의 감독까지 역임했던 허재는 등장하자마자 ‘감독 본능’을 발휘해 안정환의 의사와 상관없이 선수들의 포지션을 정해주고 “오늘은 첫날이니 훈련은 적당히 하고 회식하자”고 제안하는 등 리더십을 뽐냈다.

허재의 활약에 안정환은 “어쩌다 이렇게들 모였느냐”며 깊은 한숨을 쉬었고, 결국 조기축구팀 이름마저 ‘어쩌다FC’로 정했다.

‘뭉쳐야 찬다’ 제작진은 “감독으로서 새로운 도전에 나선 안정환의 수난시대와 스포츠 스타들의 좌충우돌 축구선수 데뷔기를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