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션한 남편’ 주아민, 미국 생활 공개…방송인→워킹맘으로 변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신션한 남편’ 방송 화면./사진제공=스카이드라

스카이드라마 채널 예능 ‘신션한 남편’에서 주아민과 유재희 부부가 아들 조이와 함께 하는 시애틀 라이프가 펼쳐졌다.

지난 11일 방송된 ‘신션한 남편’에서 주아민·유재희 부부는 미국 시애틀에 있는 그들만의 러브하우스를 공개했다.

주아민은 그동안 보여 준 방송인의 이미지를 벗고 주부로 변신했다. 여기에 24시간이 부족한 워킹맘의 하루를 공개하면서 아침부터 밤까지 눈 코 뜰 새 없는 바쁜 일상을 선보였다.

유재희는 친구 부부와의 저녁 약속을 미리 알리지 않아 주아민의 원망을 샀다. 유재희는 뾰로통한 표정으로 차에 오른 주아민을 풀어주려 애를 썼고, 결국 주아민은 웃으면서 유재희와 화해했다.

하지만 친구 부부와 저녁 식사를 마치고 온 주아민은 유치원에서 온 서류를 가지고 다시 한 번 유재희에게 서운한 감정을 드러냈다.

아들 조이가 유치원에서 친구와 싸워 얼굴에 상처가 났는데 이에 대한 유재희의 반응이 대수롭지 않았던 것이다. 유치원에서 생긴 상처에 신경이 쓰이는 주아민과 대수롭지 않게 보는 유재희의 의견이 묘한 대조를 이루며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신션한 남편’은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