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업’ 성훈vs한보름, 시작부터 ‘상극 케미’…독특한 로맨스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드라맥스, MBN ‘레벨업’/사진제공=드라맥스, MBN

드라맥스, MBN ‘레벨업’이 2차 티저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레벨업’은 회생률 100%의 구조조정 전문가 안단테(성훈)와 게임 덕후 신연화(한보름)이 부도난 게임 회사를 살릴 신작 출시를 위해 분투하는 이야기다.

12일 공개된 영상에는 경쾌한 분위기 속에서 성훈(안단테 역), 한보름(신연화 역), 차선우(곽한철 역), 강별(배야채 역), 데니안(박 실장 역) 등 개성 강한 배우들이 등장한다. 게임이 연상되는 경쾌한 배경음악과 함께 인물들의 관계를 보여주는 강렬한 장면들이 펼쳐진다. 특히 ‘완벽 주의’ 안단테와 ‘게임 덕후’ 신연화가 게임기로 승부를 겨루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두 사람의 관계가 마치 게임 스테이지를 통과하듯 치열한 양상으로 전개될 것임을 암시한다. 

특히 영상 마지막에는 이전까지의 밝은 분위기와는 상반되게 아련하고 진지한 표정을 한 배야채(강별 분), 곽한철(차선우 분), 신연화와 안단테의 모습이 차례대로 나타나 궁금증을 자아낸다. 과연 이들은 어떤 로맨스를 펼쳐나가게 될까.

‘레벨업’은 게임이라는 소재와 ‘상극 로맨스’가 결합된 드라마다. 오는 7월 10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