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김영재, 능력에 배려까지 갖춘 ‘순정남’ 등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바람이 분다’ 방송화면. /

배우 김영재가 김하늘의 곁을 지키는 듬직함과 배려 넘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김영재는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극본 황주하, 연출 정정화)에서 김하늘(이수진 역)의 대학교 선배이자, 이혼 전문 변호사 문경훈 역을 맡았다. 지난 11일 방송부터 김하늘에게 마음을 표현하기 시작했다.

경훈은 수진 뿐만 아니라 수진의 딸인 아람에게도 자상한 모습을 보여줬다. 아람에게 자전거를 가르쳐주기 위해 못 타는 자전거를 직접 배우고, 업무 전화에 난감한 상황에서도 두 사람에게 더욱 집중하는 등 좋아하는 사람을 위해선 뭐든 다 해주려고 노력하는 순애보적인 면을 드러냈다.

극중 경훈은 능력, 학벌, 외모 등 모든 걸 다 갖춘 인물이다. 이혼 소송의 변호사와 의뢰인으로 다시 만난 수진의 옆에서 듬직하게 그를 지켜줬다. 그런 그가 감춰둔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하기 시작하면서 도훈(감우성)과 수진 사이에서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