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이성재, 부활→탈주→죽음까지…사이코패스의 최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비스’의 이성재. /사진제공=tvN

tvN ‘어비스’의 이성재가 마지막까지 악의 정점을 찍으며 최후를 맞이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어비스’ 12회에서 오영철(이성재 분)은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이용해 계략을 실행하려다 죽음을 맞이했다. 이성재는 마지막까지도 강렬한 연기로 쉴 틈 없는 긴장감을 자아냈다.

오영철은 어비스 구슬을 볼 수 있는 의붓딸 장희진(한소희 분)의 도움을 받아 고세연(박보영 분)을 유인해서 같이 죽은 뒤 다시 부활하려고 했다. 엄마 장선영의 안전과 자유를 보장해주는 조건으로 계획에 동참하는 듯 보였던 장희진은 오영철의 기대를 배신하고 현장에 경찰들을 불렀다. 이어 장희진은 오영철이 준비한 약물 주사기를 빼앗아 자신의 목을 겨누며 대항했고 오영철은 장선영이 납치된 영상을 보여주며 더욱 세차게 협박했다.

팽팽한 격돌을 펼치는 중 바깥에서 경찰들과 세연의 목소리가 들려오자 오영철은 “경찰이 우릴 찾기 전에 다른 얼굴로 부활만 할 수 있다면 어떻게든 이 상황을 모면할 수 있다”며 주사기를 빼앗아 자신의 가슴팍에 꽂았다.

하지만 오영철의 마지막 발악은 수포로 돌아갔다. 임시소유주가 죽으면 어비스는 원래 주인인 차민(안효섭 분)의 손에 간다는 마지막 법칙을 간과한 것이다. 모습이 바뀌지 않을 뿐더러 살릴 수 있는 사람은 오직 차민뿐이라는 얘길 들은 오영철은 뒤늦게 사력을 다해 발버둥 쳤지만 결국 검거되고 말았다. 그리고 자신이 찌른 주사로 인해 병원에 옮겨진 오영철은 서지욱(권수현 분) 손에 죽음을 맞았다.

‘어비스’에서 이성재가 보여준 연기는 무엇하나 쉽지 않았다. 천재의사에서 노인으로 부활한 연쇄살인마라는 스릴러, 판타지가 혼재된 인물로 가장 복잡한 서사를 담고 있기 때문이다. 매번 1시간 이상 소요되는 특수 분장부터 격한 몸싸움과 달리기를 반복해야 하는 어려움에도 이성재는 노력에 노력을 거듭하며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모습을 보여줬다. 더군다나 목적을 이루기 위해서라면 가족도 자신의 목숨까지도 이용하는 사이코패스 살인마의 잔혹한 이중성과 그릇된 신념 등 겉으론 쉽게 드러나지 않는 캐릭터의 내면을 밀도 있게 담아낸 감정 연기까지 선보였다.

어비스는 다시 안효섭의 손에 들어갔다. 이성재 없는 ‘어비스’가 추후 어떤 결말을 선사할지 주목된다.

‘어비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