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조선 신부수업 중 ‘지루한 표정’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신세경이 신부 수업에서 요주의 ‘노처녀’에 등극한다.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진은 12일 신부 수업을 받는 구해령(신세경)의 모습을 공개했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을 담는다.

공개된 사진 속 해령이 신부 수업을 받고 있다. 극 중 해령은 26세의 파릇파릇한 청춘이다. 하지만 19세기 조선에서는 노처녀다. 사진 속 해령은 자신보다 한참이나 어려 보이는 동생들 사이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내며 수업을 듣고 있다.

특히 수업을 듣는 해령의 태도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턱을 괴고 밖을 내다보며 딴생각을 하는가 하면 책상에 대놓고 엎드려 자는 등 좀처럼 수업에 집중하지 못하고 있는 것. 결국 해령은 선생님에게 크게 혼난 듯 의기소침한 표정을 짓고 있어 웃음을 더한다.

마지막으로 해령이 머리부터 발끝까지 감시하는 선생님의 예리한 눈초리에 반항심을 뿜어내고 있어 시선을 끈다. 불만이 가득한 표정으로 걸음을 떼고 있는 모습은 과연 그녀가 신부 수업을 잘 마칠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진은 “당시 시대 상황 때문에 ‘노처녀’가 된 해령의 모습은 드라마를 즐길 수 있는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면서 “또 신부 수업과 ‘노처녀’는 해령의 인생에 큰 영향을 끼칠 예정이니 관심을 갖고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는 7월 방송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