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공소년, 해외에서 먼저 인정받은 ‘한류돌’…오는 17일 데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청공소년. / 제공=크롬엔터테인먼트

그룹 청공소년이 오는 17일 정식 데뷔한다.

청공소년의 소속사 크롬엔터테인먼트는 12일 “4인조 신인 보이그룹 청공소년이 오는 17일 새 음반을 발표한다. Bon과 최태웅, Double.D, 정승현으로 구성된 청공소년은 이름처럼 밝고 청량한 에너지를 대중들에게 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공소년은 ‘푸른 공간의 소년들’이라는 뜻을 담고 있으며 젊은 공간에서 밝은 에너지를 대중들에게 전하고 싶다는 포부를 담아 지었다. 크롬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네 명의 멤버들이 각자 다른 매력을 갖고 있는 만큼 카리스마부터 부드러움까지 다양한 시너지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소개했다.

청공소년은 Mnet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얼굴을 알린 멤버 최태웅을 필두로 데뷔 전부터 일본, 태국, 유럽 등 해외 프로모션을 통해 현지 팬들을 만나며 새로운 ‘한류돌’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