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위너 강승윤 “팀에서 가장 불쌍한 사람 1위로 뽑혔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라디오스타’ 위너 강승윤 / 사진제공=MBC

그룹 위너의 강승윤이 속마음을 고백했다.

12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 위너의 강승윤이 최근 인생 현타를 맞은 사연을 고백한다.

최근 녹화에서 강승윤은 위너 멤버 중 가장 불쌍한 사람 1위로 뽑혔다면서 “내가 지금 뭘 하고 있는 거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모두의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가운데 과연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강승윤은 윤종신과 정리하고 싶은 것이 있다고 밝히며 궁금증을 드높인다. 그들은 2010년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심사위원과 참가자 사이로 만나 관계를 이어왔다. 두 사람은 10년 만에 ‘이것’을 정리한 후 더욱더 돈독한 사제지간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승윤은 위너 멤버들의 ‘라디오스타’ 출연 비하인드도 밝힌다. 위너 멤버 전원이 ‘라스’ 출연 경험이 있는 가운데 그들 모두 녹화가 끝난 후 한숨만 푹푹 쉬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유일하게 이승훈만 아니었다며 그 이유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또한 강승윤은 위너의 ‘MILLIONS’ 탄생 비화를 밝히며 시선을 집중시킨다. ‘팔꿈치’에서 시작된 이 곡은 그는 별명 ‘핑꿈치’와도 깊은 연관이 있다고. 이어 그는 팔꿈치를 비롯해 몸 구석구석 자랑을 이어가 웃음을 자아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