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9편 경쟁작부터 여성감독 특별展까지…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상영작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포스터/사진제공=미쟝센 단편영화제

오는 27일 개막하는 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가 상영작 정보를 공개했다.

먼저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이한 올해, 단편영화를 장르로 접근하는 국내 유일의 영화제인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한국영화사의 큰 획을 그은 감독들의 단편영화를 상영한다. 개막작으로는 실험적이고 파격적인 스타일로 독자적인 영화적 세계를 구축했던 고(故) 김기영 감독의 단편 ‘나는 트럭이다’(1953)와 독창적인 영화 세계를 선보인 고(故)하길종 감독의 단편 ‘병사의 제전’(1969)을 상영한다. 

 또한 1,184편의 작품 중 20 대 1에 달하는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60편의 경쟁작들은 각 5개의 장르로 나뉘어 선보인다. 또한 초청프로그램 ‘낯선 것의 방문’에서는 익히 잘 알고 있다고 믿었던 것들이 돌변하여, 급작스럽게 낯설어지는 시차적 순간의 공포와 두려움을 포착하고 있는 4편의 단편영화들을 소개한다. 

여성영화인을 응원하는 프로그램인 ‘여성감독 특별展’은 올해로 세 번째를 맞이한다. 여성의 시선으로 사회를 재인식하는 시도인 동시에 높은 영화적 완성도와 장르적 쾌감을 선보인 5편의 단편영화를 소개한다. 지난 17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수상작들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기획 ‘전년도 수상작’도 만나볼 수 있다.

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오는 27일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의 개막식을 시작으로 내달 3일까지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펼쳐진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