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자 논란’에 기름 붓는 일베…지역 비하에 활용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홍자 SNS 갈무리

트로트 가수 홍자의 전라도 비하 발언이 사과에도 불구하고 계속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보수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 회원들이 홍자의 발언에 지지하면서 기름을 붓고 있다.

음악예능 ‘미스트롯’에서 3위를 차지하며 유명세를 탄 트로트 가수 홍자는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에서 열린 법성포 단오제 개막식에 출연했다. 이 자리에서 홍자는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뿔도 나 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도 있고 그럴 줄 알았는데 열화와 같은 성원 보내주셔서 너무 힘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은 홍자가 전라도 지역 비하 발언을 했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홍자는 10일 자신의 SNS 계정에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 변명의 여지없이 저의 실수이며,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하셨을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고 적었다.

하지만 홍자의 발언은 여전히 가라앉지 않고 있다. 특히 극우 성향 온라인 회원들에게 열광적인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11일까지 일베에는 ‘홍자처럼 사상 바른 여자 만나고 싶다’, ‘오늘부터 홍자팬‘, 홍자 일베여신 임명동의안 발의’ 등의 글이 올라오며 지지를 표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홍자의 일명 ‘셀프용서’도 희화화되고 있다. 홍자는 11일 자신의 팬카페에 “우리 홍일병(팬 별칭)님들께”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본문에서 홍자는 “의도는 그런 게 아니었지만 그렇게 흘러가다 보니 우리 홍일병님들께 면목이 없다”고 면서 “홍자는 오뚝이처럼 일어나서 살겠다. 제겐 늘 내편 홍자시대가 있다”고 적었다.

하지만 자숙의 시간도 충분치 않은데 스스로를 용서한 것이냐는 비판이 또 일었다. 이에 대해 일베에서는 ‘홍자의 셀프용서 사랑스럽다, 특히 오뚝이처럼 일어나겠다는 멘트’ 등의 글을 올리며 홍자를 응원했다.

일베 회원들의 발언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홍자를 이용해 지역감정 조장하려는 것일 뿐’, ‘홍자에게 일베는 지지 세력이 아니라 대형 악재’ 등의 부정적인 의견을 다수 올리기도 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