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 리브 더 킹’ 원진아 “너덜너덜한 선배들 대본…괜히 저런 연기 나오는 게 아니구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원진아 인터뷰,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에서 열연한 원진아가 11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인터뷰를 가졌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원진아가 함께 연기했던 선배 배우들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에서 열혈 변호사 강소현 역으로 열연한 배우 원진아를 11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원진아는 드라마 ‘라이프’에서는 소아 청소년 전문의로 분했고, 영화 ‘돈’에서는 유능한 주식 브로커 역을 맡았다. 그러면서 배우 조승우, 류준열과 각각 작품에서 함께 연기 호흡을 맞췄다. 원진아는 “그렇게 연기하는 분들은 타고났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촬영장에서도 끊임없이 연습하시더라. 노트와 대본이 너덜너덜한 걸 보면서 괜히 저런 연기가 나오는 게 아니구나, 스스로를 경계해야 하는 구나 깨달았다”고 털어놓았다.

원진아는 “조승우 선배님은 이미 너무 잘하시는데도 전날 집에서 계속 소리내면서 연습한다고 들었다. 류준열 오빠도 현장에서 콘티와 대본을 한시도 놓치 않았다. 자기 관리도 잘한다”고 치켜세웠다. 이번 영화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김래원에 대해서도 “내가 봤을 때 되게 잘한다고 생각했는데 감독님께 ‘이렇게 해볼까요’ ‘이렇게 하는 건 어떨까요’ 하면서 계속 새롭게 시도했다”며 “만족하지 않아하는 선배들의 모습은 내게 자극이 된다”고 밝혔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은 우연한 사건으로 조직 보스가 시민 영웅이 된 후 세상을 바꾸기 위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이야기. 오는 1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