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 리브 더 킹’ 원진아 “알고 영화 봤는데도 김래원 눈빛에 ‘심쿵'”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원진아 인터뷰,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에서 열연한 원진아가 11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인터뷰를 가졌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원진아가 즐거웠던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촬영 현장에 대해 전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에서 열혈 변호사 강소현 역으로 열연한 배우 원진아를 11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원진아는 “드라마 ‘라이프’를 끝내고 잠깐 쉬는 중에 이번 영화 대본을 주셔서 읽었다. 장르가 하나가 아니라 어떤 것으로든 보일 수 있겠다 싶었다”고 강소현 역을 제안 받았을 때를 떠올렸다. 이어 “무엇보다 ‘범죄도시’를 봤는데 자유롭다는 느낌을 받았다. 하고 싶은 걸 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은 거다. 나도 저런 영화를 찍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감독님은 그렇게 할 수 있는 분일 것 같았다. 감독님 덕분에 영화를 재밌게 찍는 법을 배울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원진아는 “현장 가는 게 신이 나고 재밌다”며 “경계를 두는 성격이 아니라 선배들도 내게 허물없이 대해주셨다. 나도 감독님도, 선배들도, 스태프 언니, 오빠들도 보고싶다는 마음으로 현장에 나갔다”고 자랑했다. 그러면서도 “(주연을 받아서) 걱정이 많이 됐다”며 “감독님께도 많이 물어보고 (김)래원 선배를 찾아가 한 번 맞춰줄 수 있냐면서 부탁해서 연습도 했다. 막상 촬영을 시작하니 두려움이나 걱정은 날아가고 즐기면 재밌는 영화가 나오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원진아는 극 중 조직 보스에서 국회의원에 도전하는 장세출 역으로 함께 호흡을 맞춘 김래원에 대해 고마움도 드러냈다. 원진아는 “현장에서도 잘 가르쳐주시고 나를 많이 배려해주셨다. ‘넌 어떻게 생각하냐’ ‘내가 맞추겠다’고 말씀해주셨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멜로 장면이 좀 적은 것 같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냐고 묻자 “찍을 때는 다른 장면이 필요하지 않을가 싶기도 했는데 영화를 보니 감독님의 의도를 알겠더라. (영화를 홍보할 때) 멜로라고 공개하진 않았는데 언론시사회 때 첫 질문이 ‘이게 멜로였냐’고 해서 다행이다 싶었다”고 말하며 기뻐했다. 또한 “영화 속 여러 가지 상황도 멜로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준 것 같다”면서 “내용을 알고 영화를 봤는데도 (김래원의) 눈빛이 저렇게 사랑스러웠나 싶은 ‘심쿵’ 포인트가 많았다”고 덧붙였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은 우연한 사건으로 조직 보스가 시민 영웅이 된 후 세상을 바꾸기 위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이야기. 오는 1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