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X안효섭, ‘충격+당혹’ 표정…오늘(11일) ‘어비스’ 주인 바뀐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사진제공= tvN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이하 ‘어비스’)에서 오늘(11일) 어비스의 주인이 새롭게 바뀐다. 

‘어비스’ 제작진은 11일 방송에 앞서 충격과 당혹감에 굳어버린 고세연(박보영), 차민(안효섭)의 투샷을 공개했다. 

지난 ‘어비스’ 11화에서는 고세연이 마침내 서지욱(권수현)의 경악스러운 실체를 밝히며 안방극장에 충격을 선사했다. 특히 고세연 검사 살인 사건의 전말과 서지욱이 오영철(이성재)가 아니라 서천식(이대연)의 아들로 살게 된 판도라의 상자가 열려 극의 긴장감을 최고로 끌어올렸다. 이렇듯 고세연이 서지욱의 가면을 벗기면서 향후 펼쳐질 전개를 향한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공개된 스틸에는 무언가를 목격하고 돌처럼 굳어져 버린 고세연과, 차민의 모습이 담겨 시선을 강탈한다. 두 사람은 눈 앞의 상황을 보고 믿을 수 없다는 듯 충격에 빠져있다.. 특히 입술을 지긋이 깨문 채 터져 나오는 슬픔을 참고 있는 고세연의 표정에서 ‘범인을 꼭 잡고야 말겠다’는 비장함이 느껴진다.

무엇보다 앞서 오영철은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이용해 박보영과 함께 죽은 뒤 새로운 모습으로 부활하겠다는 끔찍한 계략을 꾸며 안방극장에 소름을 안겼다. 과연 그의 계획은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어비스’ 제작진은 “오늘(11일) ‘어비스’의 6번째 법칙이 공개된다”면서 “안효섭, 이성재에 이어 ‘어비스’의 새 주인이 누굴지 숨가쁘게 전개될 새로운 사건을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12화는 오늘(11일) 오후 9시 30분 방송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