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 김명수 정체 알게 된다…향후 전개 ‘관심 UP’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단, 하나의 사랑’ 스틸./사진제공=KBS2

KBS2 ‘단, 하나의 사랑’에서 이동건이 천사 김명수의 정체를 알게 된다.

‘단, 하나의 사랑’에 또 한 번의 폭풍이 몰아친다. 극중 단(김명수 분)이 천사라는 것을 알게 되는 지강우(이동건 분)의 모습이 예고되며 극의 긴장감이 더해졌기 때문이다.

극중 지강우는 천재적인 발레단 예술감독이다. 발레리나 이연서(신혜선 분)를 향한 절대적 지지를 보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런 지강우의 정체가 과거 예술을 주관하던 천사라는 사실은 시청자들에게 큰 충격을 선사했다. 동시에 이연서와 닮은 얼굴의 과거 연인 최설희(신혜선 분)가 그 대신 죽었다는 것도 밝혀지며 지강우가 이연서의 발레 복귀에 강한 집착을 하는 이유를 짐작케 했다.

지강우의 과거 서사는 신을 버리고 인간을 사랑한 천사의 최후를 보여줬다. 죽지도, 제대로 살지도 못한 채 15년을 지냈다는 지강우의 대사는 신이 아닌 인간을 사랑한 형벌로 고통 속에 살아온 지강우의 삶을 담아내며 연민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이연서의 춤에 매료되는 지강우의 모습을 보여주며 더욱 복잡해질 감정선을 예고하기도 했다.

이러한 지강우에게 단은 발레 복귀만을 바라봐야 하는 이연서의 마음을 흔드는 존재였다. 지난 12회 엔딩에서 지강우는 단을 향한 분노를 터뜨리며 격한 몸싸움을 벌였다. 그리고 다투던 중 함께 강물로 떨어지는 모습이 향후 전개를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번 주 방송되는 ‘단, 하나의 사랑’ 예고 영상에서는 지강우가 단이 천사라는 것을 알게 되는 모습이 담겼다. 단의 정체를 알게 된 지강우의 행보는 극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주목된다.

‘단, 하나의 사랑’ 13~14회는 오는 1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