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존생활’ 이연복, 편의점 음식으로 만든 ‘연복 정식’은?…우동+맛살+시크릿 팁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취존생활’의 이연복 셰프./사진제공=JTBC

중식대가 이연복 셰프가 편의점에서 ‘연복정식’을 탄생시킨다.

11일 방송되는 JTBC ‘취향존중 리얼라이프–취존생활’(이하 ‘취존생활’)에서 이연복 셰프는 20대 동호회 친구들과 노래방에 방문한다. 발표회 곡 회의를 위해 만난 이들은 노래방 트렌드를 즐기는 모습으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최근 진행된 ‘취존생활’ 녹화에서 이연복 셰프를 비롯한 기타 4인방은 배고픔을 해결하기 위해 노래방 내 편의점으로 향했다. 편의점 레시피를 잘 알지 못하는 이연복 셰프는 입문반 동기를 따라 일일 보조 셰프로 나섰다. 하지만 이연복은 중식의 대가답게 날카로운 눈빛으로 재료들을 선별하더니 인스턴트 우동에 맛살을 더하는 반전 조합 레시피로 ‘연복정식’ 탄생시켰다. 여기에 국물의 맛을 내기 위해 편의점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를 활용한 ‘시크릿 팁’도 공개했다.

두 번째 취미 찾기에 나선 채정안은 복잡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 명상 수업을 찾아갔다. 하지만 고요한 분위기를 참지 못하고 ‘프로 분위기 브레이커’로 활약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채정안은 “요즘 머리가 복잡하고 마음이 불안한 상태”라며 사뭇 진지한 모습을 보여주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명상을 통해 처음으로 진솔하게 스스로를 들여다보는 시간을 가진 그는 “진짜 사랑에 대해 모르고 살았다”라며 눈시울을 붉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편의점 레시피를 요리로 탈바꿈시킨 이연복 셰프의 ‘연복정식’은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취존생활’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