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그이’ 여진구, 방민아에게 “홍종현한테 가지마!” 진심 고백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절대그이’ 스틸./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절대그이’의 여진구가 방민아에게 진심을 고백한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절대그이’에서 감기에 걸린 마왕준(홍종현 분)은 자신을 찾아온 엄다다(방민아 분)의 손을 잡고는 “이제 그만 나한테 돌아와”라고 말한다.

영구(제로나인, 여진구 분)를 향해서는 “다다는 나한테 돌아올 거야. 오늘 그랬던 것 처럼” “두 번 다시 다다 위험하게 안 만들어. 그러니까 넌 신경 꺼” “너 다다랑 아무사이도 아니라며? 넌 필요 없다는 거야. 다다 옆엔 내가 있을 거니까” “이제 쇼 그만하고 다다 옆에서 좀 떨어져”라며 독설을 퍼붓는다.

다다는 왕준의 고백에 힘겨워하며 “드라마도 너도 다 끝났다고 생각했는데, 끝난 게 아니었네”라고 혼잣말한다. 영구가 “여자 친구가 다른 사람이 아닌 나만 봐줬으면 좋겠어” “나 여자 친구한테 필요한 존재야”라는 말하자 다다는 “나 사랑 아니에요. 내가 힘들 때 마다 그쪽이 있어줘서 그래요. 미안해요. 중요한 일이어서 가봐야 되요”라고 딱 잘라 말한다.

이에 영구는 자신의 심장 쪽에 손을 가져다 대고는 아픔을 느낀다. 이후 뭔가를 결심한 그는 다다의 손을 자신의 가슴에 가져다 댄 뒤 진심을 담아 “여자친구, 자꾸 여기가 윙윙거려. 그러니까 안가면 안 돼? 아니 가지마!”라고 말해 다다를 놀래게 만든다.

‘절대그이’ 제작진은 “영구와 왕준의 삼각관계가 더욱 짙어지는 와중에 다다가 왕준에게 다시금 마음을 준다”며 “가슴이 저려왔던 영구가 다다에게 진심을 담아 고백한 후 어떤 전개가 펼쳐질지 지켜봐달라”라고 말했다.

‘절대그이’는 사랑의 상처로 차가운 강철심장이 되어버린 특수 분장사 다다와 빨갛게 달아오른 뜨거운 핑크빛 심장을 가진 연인용 피규어 제로나인이 펼치는 로맨스 드라마다.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