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자, ‘미스트롯’으로 뜨고 ‘말 한마디’로 뭇매…2차 사과에도 시끌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홍자./ 사진=홍자 SNS

 

트로트 가수 홍자가 지역 비하 논란을 일으킨 말 한마디로 이틀째 뭇매를 맞고 있다. 연이은 사과에도 비난 여론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홍자의 지역 비하 논란은 지난 10일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앞서 홍자는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축하 무대에 올라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보면 뿔도 나 있고 손톱 대신에 발톱이 있는 줄 알았다. 그런데 이렇게 큰 성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일부이 발언이 지역을 비하하고 지역감정을 부추긴다는 지적을 받았다.

논란이 일자 홍자는 자신의 SNS에 “변명의 여지없이 나의 실수이다.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시켜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남겼다.

홍자의 진심 어린 사과에도 네티즌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종영한 TV조선 서바이벌 프로그램 ‘미스트롯’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은 홍자는 3위를 차지하며 실력도 인정받았다. 전국 투어 콘서트를 여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은 만큼 팬들의 실망감도 컸다.

홍자는 11일 다시 한 번 팬카페에 글을 올리며 사과했다. 그는 “염려를 끼쳐 죄송하다. 물론 의도는 그런 게 아니었지만 면목이 없다”면서 “오뚜기처럼 일어나서 살겠다”며 “지난 실수는 실수로 남기고 앞으론 더 담대하게 더 잘 해낼 것이니 걱정 말라”고 썼다.

네티즌들은 “악의 없이 한 말이라도 이해할 수 없다” “발언이 심히 잘못돼 자숙의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 “무엇을 잘 못한 건지 제대로 모르는 것 같다” 등의 의견을 내놓으며 여전히 부정적인 시각으로 보고 있다.

홍자를 비롯해 ‘미스트롯’ 출연자들은 계속해서 전국 투어 콘서트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