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 리브 더 킹’ 원진아 “더 늦기 전에 ‘질풍노도’ 사춘기 학생役 해보고 싶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원진아 인터뷰,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에서 열연한 원진아가 11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가졌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원진아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귀띔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에서 열혈 변호사 강소현 역으로 열연한 배우 원진아를 11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원진아는 “중학교 때부터 배우를 꿈꿔 입시도 준비했는데 잘 안 됐다”며 “그래서 자꾸 겉돌았던 것 같다. 학교도 중간에 그만두고 직장생활도 크게 재미를 못 느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독립영화를 찍었는데 회사를 만나면 일하기 더 수월해질 것이라면서 오디션 서류를 많이 내줬다”며 “그 때 지금의 소속사 대표님을 만났다. 주변에서 나를 도와주려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 인복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원진아는 선한 인상과 차분한 목소리톤으로 의사, 주식 브로커, 변호사 등 전문직을 많이 맡아왔다. 원진아는 “몸을 움직여 할 수 있는 데 욕심이 있다. 액션도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늦기 전에 학생 역할을 해보고 싶다”며 “그 때만 갖고 있는 감성, 인생의 위기가 처음으로 오는 질풍노도의 시기를 연기해보고 싶다”고 바랐다. 그러면서 “늦게 시작한 만큼 오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은 우연한 사건으로 조직 보스가 시민 영웅이 된 후 세상을 바꾸기 위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이야기. 오는 1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