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김제동·노희경, 북한 아이들에게 ‘옥수수 1만 톤 보내기’ 참여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방송인 김제동(왼쪽부터) 배우 한지민, 작가 노희경/사진=텐아시아 DB

배우 한지민과 방송인 김제동, 방송작가 노희경이 ‘북한 아이들에게 옥수수 1만 톤 보내기’ 모금에 참여했다.

세 사람은 국제구호단체 (사)한국제이티에스(이하 JTS)를 통해 제 3세계 및 북한 어린이를 위한 캠페인에 동참했다.

JTS는 11일 “한지민과 김제동, 노희경이 ‘옥수수 1만톤 보내기’ 캠페인 소식을 듣고 곧바로 ‘북한 아이들에게 옥수수 보내기 모금에 동참할 수 있어 고맙다’며 성금을 보냈다”고 밝혔다.

김제동과 한지민, 노희경이 낸 성금은 JTS가 계획하는 1만 톤의 4.5%에 달하는 450톤을 구입할 수 있는 금액이다.

JTS가 지난 5월 12일부터 6월 9일까지 모은 기부금은 목표액의 50%인 5천 톤을 구입할 수 있는 액수다.

JTS는 오는 30일까지 캠페인을 실시할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